현재시간 : 2019.8.22 목 00:08

류현진은 진짜 괴물…평균자책점 ML 1위, 다승 NL 1위

정명의l승인2019.05.31l수정2019.05.31 21: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진짜 괴물이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로 거듭나고 있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⅔이닝(106구)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류현진이 1-0으로 앞선 8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자 마무리 켄리 잰슨이 구원 등판해 남은 1⅓이닝을 책임지며 승리를 지켜냈다. 8회말 키케 에르난데스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낸 다저스는 2-0으로 이겼다.

시즌 8승(1패)째를 따낸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종전 1.62에서 1.48(73이닝 12자책)까지 끌어내렸다. 굳이 비교할 대상을 찾지 않더라도 엄청난 기록임을 알 수 있다.

순위를 따져보면 류현진의 기록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 중 1점대 평균자책점은 류현진이 유일하다.

다승은 도밍고 헤르만(뉴욕 양키스)에 이어 공동 2위다.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도 류현진과 함께 8승을 기록 중이다.

그러나 내셔널리그로 한정하면 류현진이 다승 단독 1위다. 7승을 기록 중인 맥스 프리드(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브랜든 우드러프(밀워키 브루어스)가 공동 2위로 밀렸다.

9이닝당 볼넷, 삼진/볼넷 비율에서도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 자리를 지켰다. 9이닝당 볼넷은 0.55에서 0.62로, 삼진/볼넷 비율은 15.50에서 13.80으로 수치가 다소 악화됐지만 1위 자리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은 내셔널리그 1위로 올라섰다. 0.83에서 0.81로 끌어내리며 1위였던 크리스 패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을 제쳤다. 메이저리그 전체로는 벌렌더(0.74)에 이은 2위.

마운드 위에서 풍기는 안정적인 느낌이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최상급이다. 올 시즌 류현진은 한 번도 3실점 이상을 기록한 적이 없다. 류현진이 등판하면 상대는 최대 2점 밖에 뽑지 못한다는 뜻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19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