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19.5.26 일 08:05

'김학의 CD 의혹', 한국당내 파장 어디까지 미칠까?

김정률l승인2019.03.28l수정2019.03.29 19: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대화를 하고 있다. 2019.3.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자유한국당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제기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CD 의혹에 휘말리면서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주목된다.

앞서 박 후보자는 전날(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대표에게 김 전 차관의 성접대 CD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하지만 몇 시간 뒤 CD를 가지고는 있었지만, 황 대표에게 직접 보여주지 않았다고 뒤집었다.

이에 한국당은 28일 박 후보자의 말 바꾸기를 지적하며 제1야당 대표를 향해 허위 사실 유포했다는 이유 등을 들어 법적 대응 예고했다. 특히 수사기밀인 동영상 CD를 입수한 경로를 두고 박 후보자에게 CD를 건내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에게까지 칼날을 겨눴다.

황 대표는 박 후보자의 주장은 '턱도 없는 소리'로 자신은 CD 본 적도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나경원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는 황 대표 엄호에 나서고 있다.

여당의 공세에 밀릴 경우 4·3 보궐선거와 향후 총선 등에서 악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선제적 대응을 통해 사태 확산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국당은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과 박 전 차관의 취임 시점이 다른 점 등을 지적하며 박 후보자가 위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황 대표는 3월11일 장관이 됐고, 김 전 차관은 3월15일 차관에 임명된 후 3월 21일 사퇴했다"며 "2013년 3월 법사위는 3월4일과 22일, 두 번 있었다"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3월13일 김 전 차관이 내정됐으니, 3월14일에 박 후보자가 얘기를 꺼냈다는 것인데 공교롭게도 그 날은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린 바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황 대표 등 지도부는 여당이 요구하는 '김학의 특검'을 수용하겠다며 '드루킹 특검' 등 각종 특검 요구로 맞불을 놓고 있다.

또 검찰 과거사위가 김 전 차관 재수사를 검찰에 권고하면서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이었던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검찰 수사 책임자인 채동욱 전 검찰 총장이 수사대상에 빠진 것을 비판하고 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가 '황교안 vs 박영선' 구도의 진실공방으로 흐르면 결국 상처를 입는 건 황 대표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김 전 차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을 역임한 만큼 책임론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는 것이다.

특히 당 안팎에서는 인사청문회 정국에 밀려 잠시 수면 밑으로 가라앉은 5·18 폄훼 논란 등 쟁점 사안까지 재점화될 경우 황 대표의 당내 입지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들리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19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