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22.8.16 화 21:08

"이준석 철없는 말에 공항주변 피해 50만 주민 분노"

강남주l승인2022.05.30l수정2022.05.30 15: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뉴스1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의 통합을 요구하는 시민 사회가 김포공항 이전에 대해 부정적인 발언을 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규탄하고 나섰다.


인천·김포공항통합수도권시민추진단은 30일 성명을 내 “정책검증 없이 정략적 사고로 편향된 발언을 한 이 대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50만명 수도권 서북부 시민들은 수십년간 공항으로 인해 소음공해 피해와 재산권·건강권 등 기본권을 침해 받았다”며 “공항통합은 인천공항 주변지역 경쟁력 강화와 제주도를 비롯한 지방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 분명함에도 선거에 급급해 철없이 내뱉는 말에 50만 피해시민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인천시민들이 참여한 인천총연합회·영종총연·영종도발전협의회와 서울·경기 주민들이 참여한 항공기소음대책위원회·김포공항소음농민대책위원회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설립해 대선공약에 공합통합을 요구해 왔다.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으로 통합해 김포공항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인천공항 주변을 활성화 하자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단체는 “김포공항 이전은 범세계적 타소중립 등 대책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과제에 봉착돼 있다”며 “김포공항은 폐쇄돼 지방의 기존 공항으로 분산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정략적 선동을 멈추고 김포공항 이전에 관해 범세계적 탄소중립·기후변화 대응에 일조하라”고 촉구했다.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강남주  뉴스1
<저작권자 © 국정보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22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