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21.11.29 월 11:11

'아이돌' 코튼캔디, 차가운 현실 속 해체 위기…0%대로 출발 [N시청률]

안태현l승인2021.11.15l수정2021.11.25 18: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JTBC 'IDOL [아이돌: The Coup]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아이돌'이 망한 아이돌(망돌) 코튼캔디가 처한 차가운 현실을 조명하며 포문을 열었다.

지난 8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IDOL [아이돌: The Coup]'(극본 정윤정/ 연출 노종찬/ 이하 '아이돌')에서는 벼랑 끝에 내몰린 데뷔 6년 차 망돌 코튼캔디와 해체 통보를 받은 제나(안희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뷔 6년 차 걸그룹 코튼캔디의 처참한 망돌의 현실이 그려졌다. 리더 제나는 밉상 DJ의 선 넘는 질문 세례를 묵묵히 웃음으로 받아쳐야 했고, 스텔라(한소은 분)는 재연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머리채를 잡히는 등 수모를 겪어야만 했다.

한때 회사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과거 코튼캔디의 빛나던 모습과 현재 그녀들의 상황이 완벽하게 대비를 이루고 있어 안타까움은 배가 됐다.

이렇게 코튼캔디의 꿈이 사라져가던 순간, 뜻밖의 아주 작은 기회가 찾아왔다. 코튼캔디에게 아파트 단합회 행사가 잡힌 것. 비록 정식 행사도 아니고 상황도 열악한 작은 무대였지만 제나는 멤버들과 함께 무대를 할 수 있다는 벅찬 기대감에 부풀어 올랐다.

그러나 제나의 기대와는 달리 멤버들은 아파트 행사라는 말에 난색을 표했고 막내 현지(안솔빈 분)는 거친 말을 쏟아내며 강하게 반대했다. 점점 격해지는 그녀의 말에 제나가 반발하면서 두 사람은 치열하게 대립했고 코튼캔디 멤버들 사이에는 싸늘한 분위기만 맴돌았다.

결국 멤버들 없이 홀로 행사 무대에 오른 제나는 다른 걸그룹의 노래에 맞춰 춤추고 트로트를 부르며 스케줄을 소화했다. 무대 위에 서 있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워 보이는 그녀의 모습은 애처로움을 자아냈고 행사가 끝난 후 울음을 삼키는 모습에서는 먹먹함을 안겼다.

때마침 제나에게 대표 마진우(정웅인 분)의 연락이 오자 순식간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마진우는 코튼캔디와 행복했던 순간을 회상하며 그녀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줄 듯이 운을 뗐으나 예상과 달리 코튼캔디의 해체를 통보했다. 그리고는 "스타피스에는 너만 남는 거야"라며 제나를 잔류시킬 것을 덧붙여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과연 해체 위기에 처한 코튼캔디의 미래는 어떻게 될지, 그리고 마대표의 잔류 제안을 받은 제나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그녀들의 행보가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한편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아이돌' 1회는 전국 유료 가구 기준 0.75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21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