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21.10.21 목 09:10

곽상도 아들 50억 수수설에…劉 "출당 조치" 洪 "장물 분배 향연"

남승렬l승인2021.10.01l수정2021.10.01 15: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2021.8.30/뉴스1 © News1 DB


대선 정국의 새로운 뇌관으로 떠오른 '화천대유'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같은 당 대선주자들이 곽 의원에 대한 제명·출당 조치를 내릴 것을 촉구하는 한편 '대선이 진흙탕 비리와의 싸움으로 흘러 간다"며 우려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노컷뉴스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출당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며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결단하기를 요구한다"고 쓰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재명 지사는 이 아수라 같은 판국에 대해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이 지사 말대로 거리낄 것이 없다면 특검이건 국정조사건 다 받아야 한다"고도 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은 누가 연루됐건 어떤 식의 조사건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글을 맺었다.

화천대유 논란과 관련해 연일 이 지사에 날을 세우는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비리는 점점 점입가경으로 가고 있다. 우리는 이 지사를 물고 이 지사는 살기 위해 우리 측 인사 연루를 폭로하고, 조금 더 있으면 박영수 특검과 연루되는 대장동 비리 관련 며 검찰 게이트도 나올 기세"라고 썼다.

홍 의원은 이어 "대선이 점점 더 험악해진다. 장물 분배의 향연으로 흐르고 있다"며 "흠없는 사람만이 종국적으로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노컷뉴스는 이날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모씨가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역 국회의원이 그것도 국민의힘 정치인이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의 자금을 받은 인물과 직접 연루된 것은 처음"이라며 "화천대유의 실소유주가 이재명 지사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왔지만, 실상 돈이 흘러간 곳 중 야당 측 인사의 가족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화천대유 논란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21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