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21.10.21 목 08:10

리더 유정, 라붐 떠난다 "7년간 멤버들·회사에 고마워"…4인조 재편 [전문]

고승아l승인2021.09.10l수정2021.09.10 16: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그룹 라붐 유정/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그룹 라붐 유정(30)이 소속사와 전속계약 만료와 함께 팀을 탈퇴하고 새출발을 예고했다.

유정은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자필 손편지를 올리며 팀 활동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최근 5년이 지난 노래인 저희 라붐의 '상상더하기'를 너무 많이 사랑해 주셔서 정말 믿기지 않았고, 진심으로 너무 너무 감사드린다고 꼭 전해드리고 싶었다"라며 "계약기간이 만료되어가고 있던 와중이라 더욱 꿈만 같은 기적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어느덧 8월28일이 지나고, 이제 햇수로 8년차가 된 저희는 소속사와 만 7년간의 전속계약이 만료됐고 저와 회사는 올해 3월부터 몇 달간의 충분한 대화를 하며 저는 저의 생각을 회사에 계속하여 전달해왔다"며 "그 끝에 회사와 저는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저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은 재계약을 체결해 팀 활동을 계속 이어나가기로 했지만 저는 이번 7주년을 마지막으로 팀 활동을 종료하려 한다"고 알렸다.

유정은 "어느덧 서른 살 인생의 한 단락의 큰 갈림길 앞에 서게 된 저는, 깊은 고민과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하기에, 작년 코로나로 인해 휴식기를 가질 때부터 1년이 훌쩍 넘는 시간 동안 정말 정말 많이 고민하고 생각하고 기도하고 어렵게 결정을 내리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라붐이 되었던 2014년 8월부터 2021년 8월, 지금 이 순간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7년간 팀을 끝까지 지켜준 우리 멤버들 소연이, 진예, 해인이, 솔빈이에게 정말 고마운 마음"이라며 "부족했지만, 항상 팀의 맏언니로서 그리고 리더로서 팀 활동을 잘 이끌기 위해 적잖이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지난 7년간 부끄럼 없이 부지런히 노력해왔다"고 적었다.

끝으로 그는 "라붐 리더로서의 삶은 이제 마침표를 찍고, 지금까지의 많은 경험들을 감사함으로 마음속 깊이 간직한 채 더 성숙된 모습으로 또 새로운 삶으로, 새로운 도전으로 저는 계속 나아갈 예정이다"라며 "앞으로의 저 유정이의 행보도 많이 응원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그리고 남은 라붐 멤버들의 활동도 많이 응원해달라, 7년간 많은 앨범 활동들을 지원해 주고 함께해 준 NH EMG 회사에도 감사 인사 전한다"고 덧붙였다.

유정은 2010년 발라드 듀오 그룹 Ab 에비뉴로 데뷔한 뒤, 2014년 라붐으로 재데뷔해 '두근두근' '체온' 등의 곡으로 활동했다. 특히 2016년 발매한 '상상더하기'가 최근 역주행에 성공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다음은 유정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라붐의 리더 유정입니다. 많은 분들께 전해드릴 소식이 있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께, 기사가 아닌 저의 글로 직접 먼저 알려드리고 싶어서 펜을 들었습니다.

우선 최근, 5년이 지난 노래인 저희 라붐의 '상상더하기'를 너무 많이 사랑해 주셔서 정말 믿기지 않았고, 진심으로 너무 너무 감사드린다고 꼭 전해드리고 싶어요. 계약기간이 만료되어가고 있던 와중이라 더욱 꿈만 같은 기적이었습니다.

어느덧 8월 28일이 지나고.. 이제 햇수로 8년 차가 된 저희는 소속사와 만 7년간의 전속계약이 만료되었고, 저와 회사는 올해 3월부터 몇 달간의 충분한 대화를 하며 저는 저의 생각을 회사에 계속하여 전달하였었습니다.

그 끝에 회사와 저는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리고 저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은 재계약을 체결해 팀 활동을 계속 이어나가기로 하였지만, 저는 이번 7주년을 마지막으로 팀 활동을 종료하려 합니다. 예정되어 있던 앨범 활동이 계속하여 미루어지며 계약기간 만료 전 '환경부'와 함께 했던 촬영 스케줄을 마지막으로, 저는 여기서 마무리하게 되었네요.

어느덧 서른 살 인생의 한 단락의 큰 갈림길 앞에 서게 된 저는, 깊은 고민과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하기에, 작년 코로나로 인해 휴식기를 가질 때부터 1년이 훌쩍 넘는 시간 동안 정말 정말 많이 고민하고 생각하고 기도하고.. 어렵게 결정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라붐이 되었던 2014년 8월부터 2021년 8월.. 지금 이 순간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7년간 팀을 끝까지 지켜준 우리 멤버들 소연이, 진예, 해인이, 솔빈이에게 정말 고마운 마음이에요. 부족했지만, 항상 팀의 맏언니로서 그리고 리더로서 팀 활동을 잘 이끌기 위해 적잖이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지난 7년간 부끄럼 없이 부지런히 노력해왔습니다.

외롭고 힘든 순간들도 많았고, 나 자신조차 잘 돌보지 못해 견디기 어려울 때도 많았지만, 단 한 번도 걸어온 길을 후회한 적이 없고 무대 위에 서는 시간이 좋았고, 노래하는 순간이 행복했어요. 무슨 일이 있어도 항상 변함없이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라떼 여러분들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고, 오늘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동안 단 한마디의 스쳐 지나가는 말이었을지라도 저에게 따스한 말 건네주시고, 저를 격려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제 지인분들을 포함한 한 분 한 분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라붐 리더로서의 삶은 이제 마침표를 찍고, 지금까지의 많은 경험들을 감사함으로 마음속 깊이 간직한 채 더 성숙된 모습으로 또 새로운 삶으로, 새로운 도전으로 저는 계속 나아갈 예정입니다. 앞으로의 저 유정이의 행보도 많이 응원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남은 라붐 멤버들의 활동도 많이 응원해 주세요. 7년간 많은 앨범 활동들을 지원해 주고 함께해 준 NH EMG(글로벌에이치미디어) 회사에도 감사 인사 전합니다.

그럼 여러분, 곧 좋은 소식으로 건강히 또 만나기를 바라요. 감사합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21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