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21.10.21 목 08:10

윤석열檢, 총선 전 유시민 고발 사주 의혹…尹 "전혀 모르는 사실"

손인해l승인2021.09.03l수정2021.09.03 18: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일 서울 인사동 복합문화공간 KOTE에서 열린 공정개혁포럼 창립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지난해 4·15 총선 직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측근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여권 정치인에 대한 형사고발을 사주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2일 통화에서 "윤 후보는 전혀 모르는 사실로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닌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작년 4월3일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자였던 김웅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3명과 언론사 관계자 7명, 성명미상자 등 총 11명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고, 김 의원은 이를 당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고발장에는 지난해 3월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에 이들 정치인이 개입했다는 혐의가 포함됐다고 뉴스버스는 전했다. 다만 고발인란은 빈칸으로 남아 있어 고발 사주 의혹이 제기됐다.

또 고발장 명예훼손 피해자는 윤 전 총장과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한동훈 검사장 등 3명이었으며 뉴스타파가 지난해 2월 보도한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보도와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가 이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보도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유승민 대통령예비후보 캠프 대변인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21.8.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시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연히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며 "당시 정보 제공자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해 전달받은 대화창은 모두 지웠기 때문에 현재 문제 되고 있는 문건을 제가 받았는지, 누구로부터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보받은 자료라면 이를 당에 전달하는 것은 전혀 문제될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기사에서는 청부 고발이라고 주장하나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당시 우리당은 김건희씨가 피해를 입었다는 부분이나 한 검사장 피해에 관련된 고발을 한 바 없고 저 또한 그 부분에 대해 전혀 공론화한 바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청부 고발이라고 한다면 당에서 그 부분을 고발하든지 아니면 제가 그 부분에 대한 문제제기를 했어야 한다"며 "정당과 국회의원은 공익신고의 대상으로 이에 대한 공익제보를 마치 청부 고발인 것처럼 몰아가는 것은 공익제보를 위축시키는 것으로 심히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21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