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21.4.14 수 11:04

단일화 경쟁 패배한 안철수…오세훈 손잡고 유세 나설까?

김일창l승인2021.03.23l수정2021.03.23 11: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1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매일경제 제30차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는 모습. 양측은 23일 오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2021.3.1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보수야권 단일후보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면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공동 선거운동 방식에 관심이 쏠린다.

2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 후보와의 단일화에서 패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대표)는 선대위원장으로서 오 후보를 다양한 방식으로 도울 수 있다. 다만, 선거 거운동에 소요되는 비용은 국민의힘이 대신 내줄 수 없고 국민의당이 부담해야 한다.

두 후보는 단일화 과정에서 비공개 면담을 통해 후보로 선출되지 않을 경우 단일후보의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약속했다.

오 후보는 단일화 선출 수락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 "단일화 확정 발표 후 안 대표에게 연락드렸고 안 대표도 (선대위원장에 대해) 화답해주고 도와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안 대표는 오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이 크다.

선대위원장으로서 안 대표는 오 후보를 위한 찬조연설을 할 수 있다. 유세현장에서 오 후보의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는 것도 가능하다.

선관위는 "선거에서 정당간에 또는 정당과 무소속 후보자간에 선거공조를 위해 후보자를 단일화하는 경우 사퇴한 후보자나 그 정당의 대표자 또는 간부 등이 단일화된 후보자나 그 정당의 선거대책기구의 간부나 구성원 또는 연설원이 되는 것은 공직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차원에서 전화나 문자메시지, 당 누리집, 트위터, 페이스북 등을 이용한 선거운동 또한 가능하다.

다만 소요되는 비용은 국민의당 측에서 부담해야 한다. 선관위 관계자는 "안 대표가 선대위원장으로서 도울 수 있지만 비용은 국민의당 경비에서 지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광고나 방송광고, 인터넷 광고는 할 수 없다. 또 국민의당이 정당 차량에 오 후보 선거 벽보를 부착하거나 운행하면서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불가하다. 후보자에 한해서 선거사무소와 선거연락사무소마다 각 5대씩만 차량 운행이 가능하단 규정 때문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21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