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21.4.14 수 11:04

'미스트롯2' 최후의 7인 발표…30.984%로 자체 최고 기록

안태현l승인2021.02.22l수정2021.02.22 16: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TV조선 '미스트롯2'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미스트롯2'가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TV CHOSUN) '미스트롯2'는 전국 유료 가구 기준 1부 28.678%, 2부 30.98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기존 최고 시청률 29.985%를 다시 한 번 경신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결승전 1라운드 '레전드 미션'의 나머지 무대와 2라운드 '1대 1 한곡 대결'에 이어, 결승전에 진출할 최후의 7인이 가려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1라운드 '레전드 미션' 모든 무대가 끝난 후 대국민 응원 투표와 현장 관객 점수가 더해진 중간발표가 이어졌다. 마스터 총점 981점을 받아 1위가 된 김태연과 14위 허찬미가 100점 가까운 점수 차를 보인 상황이 펼쳐졌다.

하지만 여기에 대국민 응원 투표와 언택트 관객 투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멤버들이 순위 대이동을 발생시키며, 1위 홍지윤, 2위 김태연, 3위 양지은, 4위 김다현으로 순위가 뒤바뀌어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어진 2라운드 '1대1 한곡 대결'은 레전드의 노래를 두 사람이 나눠 부르며 마스터 총점과 언택트 관객 총점을 한 명이 가져가는 '제로섬 게임'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1라운드 3위 양지은과 7위 강혜연이 등장했고, 두 사람은 각기 다른 매력을 조화시킨 '사랑 타령'으로 막상막하 실력을 보였다. 이에 양지은은 120점을, 강혜연은 180점을 받으며 선전했다.

1라운드 6위 마리아와 14위 허찬미가 유쾌한 밧줄 퍼포먼스과 함께 '사랑의 밧줄'을 열창한 가운데, 허찬미는 210점을 획득하면서 전 라운드의 부진을 만회했다. 8위 별사랑과 13위 류원정은 반드시 7위권 안에 들어야 하는 숙명을 안고 무대에 섰고 '동반자'로 환상의 호흡을 펼쳤지만, 별사랑이 300점 몰표를 받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윤태화, 김의영은 '비익조'로 우열을 가리기 힘든 대결을 펼친 끝에, 김의영이 210점을 받으며 윤태화를 앞섰다. 최상위권 만남으로 주목받은 김태연과 김다현은 깜찍한 미니, 미키마우스로 분해 '어부바'를 선보여 마스터들의 기립 박수를 끌어냈다. 여기서 김태연은 210점을, 김다현은 90점을 받았다.

이어 김연지와 은가은은 폭발적인 고음 대결로 실력 편차 없는 '듀엣 무대 정석'을 보이며 150점 대 150점 동점 스코어를 냈다. 1위 홍지윤과 12위 황우림은 화려한 카우걸로 변신한 매력 만점 무대로 '사랑은 장난이 아니야'를 합창해내며 150대 150점을 받으면서 높은 결승전 문턱을 실감케 했다.

마침내 다가온 최종 결과 발표의 시간, 1라운드 결과에 2라운드 마스터 점수를 더하자 다시금 순위 지각 변동이 일어났다. 여기에 언택트 관객 점수가 더해지자, 준결승전 영예의 1위를 차지한 별사랑을 필두로 2위 김태연, 3위 김의영, 4위 홍지윤, 5위 양지은, 6위 김다현, 그리고 은가은이 최후의 7인으로 대망의 결승전 최종 진출자가 됐다.

한편 '미스트롯2'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21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