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시간 : 2020.12.1 화 23:12

감정 절제 못한 김연경 "네트 잡은 건 과했다…잘못된 행동"

나연준l승인2020.11.17l수정2020.11.17 16: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1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김연경이 상대 쪽 코트를 바라보고 있다. 2020.11.11/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흥국생명 김연경이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경기 중 네트를 밑으로 잡아당긴 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흥국생명은 1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첫 경기 GS칼텍스전에서 3-2(23-25 25-22 25-19 23-25 17-15)로 신승했다. 흥국생명은 개막 후 6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김연경은 이날 38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승부처에서 네트를 잡아당기는 등 자신의 감정을 격하게 드러낸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마지막 5세트 14-14 듀스 상황에서 김연경은 오픈 공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공격이 GS칼텍스 권민지의 블로킹에 막혔다. 이에 김연경은 네트를 잡아 당기며 격하게 아쉬움을 표출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경고를 주어야 한다고 즉각 심판진에 항의했다. 만약 경고를 준다면 앞선 4세트에서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에게 옐로우 카드가 이미 주어졌기에 레드 카드(1실점) 이상의 조치를 내려야 했다. 이 경우 GS칼텍스의 승리로 경기가 끝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심판진은 경고를 주지 않았고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경기 후 차상현 감독은 당시 상황에 대해 "복잡한 심정"이라며 "분명한건 어떤식으로든 경고가 나갔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김연경도 그러한 행동이 옳지 않았다는 것에는 동의했다. 김연경은 "네트를 잡았던 것은 과했던 것 같다. 네트를 잡는 것은 상대에 대한 존중이 아니었기에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나아가 "팬들이 많이 들어오셔서 분위기가 너무 좋다보니 열정이 과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도 "책임감, 승부욕에서 나온 것 같다"면서도 "기싸움이라고 할 수 있지만 절제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 본인한테도 이야기했으니 앞으로 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연경은 앞선 2세트에서 블로킹 당하자 분을 참지 못하고 공을 바닥에 세게 내리치기도 했다. 당시 심판은 김연경을 불러 구두 경고를 주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연경은 "공을 세게 때린 것에 대해서는 후회는 없다. 나를 표현하는 방식이었다"며 "상대한테 피해가 가지 않는 범위에서 표현하는 것은 상관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견지동 110-32 우정에쉐르 3층 전층   |  대표전화 : 02)775-8801  |  팩스 : 02)734-880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85
발행인 : 하금석  |  편집인 : 하금석  |  등록년월일 : 2014.12.17  |  발행년월일 : 2015.01.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금석
Copyright © 2020 국정보안뉴스. All rights reserved.